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XE 레이아웃 카메론 XE LAYOUT CAMERON XE2.0.15


00:00

Weather

    • Clear
    • 19.0°C
    • 85%
    • 0%
    • Clear
    • 17.0°C
    • 90%
    • 0%
    • Clear
    • 22.0°C
    • 65%
    • 10%
    • Clear
    • 25.0°C
    • 45%
    • 10%
    • Clear
    • 26.0°C
    • 45%
    • 0%
    • Clear
    • 23.0°C
    • 55%
    • 0%
    • Clear
    • 20.0°C
    • 65%
    • 0%
    • Clear
    • 19.0°C
    • 75%
    • 10%
    • Cloudy
    • 24.0°C
    • 65%
    • 30%
    • Mostly Cloudy
    • 20.0°C
    • 80%
    • 10%
profile
(*.254.224.41) Views 3736 Votes 0 Comment 0
Extra Form
글쓴이 지역
글쓴이 지역날씨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Print

예고 없이 찾아오는 질병은 '소리 없는 살인자'로 불린다. 몸에 나타나는 이상 신호를 무심코 지나쳤다가 돌이킬 수 없는 큰 병을 떠안기도 한다. 우리가 미처 몰랐던 '내 몸이 보내는 신호'를 몇 가지 짚어봤다.

◆급격한 시력 저하 =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혈전이 혈관을 막아서 생기는 '뇌경색'은 혈관이 막힌 부위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 언어장애, 시야장애, 어지러움 등을 유발한다. 최근 분당서울대병원 연구팀은 급격한 시력 저하가 나타나면 1개월 이내에 뇌경색, 뇌졸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경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혈변 = 소화 장애나 혈변(또는 검은색 변), 심한 복통, 설사, 잔변감, 전신 무기력증은 '대장암'을 의심할만한 증상으로 꼽힌다. 대장암은 대부분의 암처럼 70% 정도 진행될 때까지 별다른 자각 증세가 없어 대장내시경 등의 정기검진은 필수다. 식습관 등 환경적인 요인도 큰 만큼, 기름진 음식이나 지방질의 섭취는 줄이고 평소 체중 조절에 신경 써야 한다.
 

◆눈꺼풀 떨림 = 눈을 자주 깜빡거리고 눈꺼풀이 심하게 떨리거나, 말을 할 때 목이 조이는 느낌이 든다면 '근육긴장이상'을 의심해볼 수 있다. 또 온몸의 떨림, 손 떨림, 경련 등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면 '뇌전증(간질)'이 의심된다. 눈 떨림 증상은 충분한 휴식을 취하면 대체로 사라지지만 지속적으로 나타나면 전문가의 상담이 필요하다. 과음과 흡연은 피하고 마그네슘이 함유된 식품을 먹으면 도움이 된다.

 

◆목에 생긴 혹 = 목에서 튀어나온 부분, 울대 아래 나비 모양의 장기가 갑상선이다. 어느 날 갑상선이 단단해지거나 혹이 만져질 때, 성대마비, 음식물을 삼키기 어렵다면 갑상선암을 의심해볼 수 있다. 초기에는 증상이 없고 통증도 동반되지 않아 뒤늦게 발견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평소 세심하게 목 상태를 살펴야 한다.

◆건망증 = 기억력이 갑자기 떨어지거나, 길을 잃고 헤매는 경우가 잦아지고, 계산 능력이 저하되는 등 다양한 정신능력에 장애가 생기면 치매의 전조 증상으로 의심된다. 치매는 후천적으로 언어나 판단력 등의 여러 인지 기능이 감소해 일상생활이 어려운 임상 증후군이다. 연령을 불문하고 이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면 인지 능력이 실제로 저하됐는지 정밀검사를 받을 필요가 있다.

◆심한 갈증 = 당뇨병의 대표적인 '삼다(三多)' 증상은 물을 많이 마시고, 소변을 자주 보고, 많이 먹는 것이다. 눈이 침침하고 손발이 저리거나 심한 갈증과 피로감이 동반되기도 한다. 당뇨병은 유전적인 요소가 크다고 알려져 있지만, 유전자의 이상은 전체 당뇨병의 1% 미만에 불과하다. 치료 시 식사요법, 운동요법, 약물치료 등을 병행해야 한다.

◆심장 떨림 = 많은 스타들이 투병을 고백해 최근 '연예인병'으로도 불리는 '공황장애'는 뚜렷한 이유 없이 극도의 두려움과 불안을 느끼는 불안장애의 일종이다. 심장이 갑자기 심하게 뛰거나 숨이 가빠지고, 손발이나 몸이 떨리는 증상, 자제력을 잃을 것 같은 공포를 느낀다면 공황장애를 의심해 봐야한다. 약물치료나 심리치료 등이 요구된다.

 

 

예고 없이 찾아오는 질병은 '소리 없는 살인자'로 불린다. 몸에 나타나는 이상 신호를 무심코 지나쳤다가 돌이킬 수 없는 큰 병을 떠안기도 한다. 우리가 미처 몰랐던 '내 몸이 보내는 신호'를 몇 가지 짚어봤다. ◆급격한 시력 저하 =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혈전이 혈관을 막아서 생기는 '뇌경색'은 혈관이 막힌 부위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 언어장애,
다음 뉴스 / 2609-03-09


 
 

💖 부운영자님 에게 암호화폐로 후원하기 💖

아이콘을 클릭하면 지갑 주소가 자동으로 복사 됩니다

TAG •
* User ID : leesungmin
* User Name : 이성민
* Email : imadonis@naver.com
* Homepage : https://4880.net
* Birthday : 1972-07-24
* Member Group : 관리그룹, 유료회원, 문제출제
* Signup Date : 2012-07-19
* Following : 랩퍼투혼 whom the member is following.
* Following Count : 1people
* Followed by : 랩퍼투혼, 탑돌이 ... now follwing this member.
* Followed Count : 2people

< 빌립보서 4장 13절>
내가 주 안에서 크게 기뻐함은 너희가 나를 생각하던 것이 이제 다시 싹이 남이니 너희가 또한 이를 위하여 생각은 하였으나 기회가 없었느니라   
내가 궁핍하므로 말하는 것이 아니니라 어떠한 형편에든지 나는 자족하기를 배웠노니    
나는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알아 모든 일 곧 배부름과 배고픔과 풍부와 궁핍에도 처할 줄 아는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 Document Count : 17363
* Comment Count : 91
* Document Count : 36
* Document Count : 126
* Comment Count : 134
* Document Count : 3
* Comment Count : 3
* Document Count : 1
* Comment Count : -1
카카오링크

상상작업

관리자만 쓰기 가능합니다.

  1. No Image 25Sep

    최악의 동물원은 어떻게 탈바꿈했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4&oid=028&aid=0002380883
    Date2017.09.25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569
    Read More
  2. No Image 24Sep

    공지영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無論你選擇什麽樣的人生我都支...

    공지영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無論你選擇什麽樣的人生我都支持你)≫의 중국어 번역 연구 공지영의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는 10대를 지나 청년기에 들어서 새로운 세상에 눈을 뜨는 딸 위녕에게 보내는 편지글 ...
    Date2017.09.24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413
    Read More
  3. 15Sep

    관상 명대사

    관상 명대사...난 사람의 얼굴을 보았을뿐 시대의 모습을 보지 못했오...시시각각 변하는 파도만 본격이지...바람을 보아야 하는데 파도를 만드는건 바람인데 말이오
    Date2017.09.15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2 Views486
    Read More
  4. No Image 10Sep

    죽은 시인의 사회의 대사

    John Keating We don't read poetry because we are members of the human race. The human race is filled with passion. Medicine, law, business, engineering, these are noble pursuits and necessary to sustain life. But poetry, beauty, romance, lov...
    Date2017.09.10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506
    Read More
  5. 29Aug

    노트 8 체험존 방문

    노트 8 체험존 방문
    Date2017.08.29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430 file
    Read More
  6. No Image 13Aug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 알렉산데르 푸시킨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 알렉산데르 푸시킨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하지 말라! 우울한 날들을 견디면 믿으라, 기쁨의 날이 오리니 마음은 미래에 사는 것 현재는 슬픈 것 모든 것은 순간적인 것, 지나가는 것이니 그리고 지나가는 것은 훗날 ...
    Date2017.08.13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6217
    Read More
  7. 13Aug

    디트리히 본회퍼 목사의 확신

    디트리히 본회퍼 목사의 확신 (Von guten Mächten wunderbar geboren) mit Korean Text 디트리히 본 회퍼 목사님이 1944년 겨울 옥중에서 쓴 마지막 시이다. 독일 기독교 음악가인 지그프리트 피에츠사가 곡을 붙여서 부른 고백찬송이다. 본회퍼 목사님은 히틀...
    Date2017.08.13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6194
    Read More
  8. 07Aug

    짜증나게 눈에 밟히는 단어

    Date2017.08.07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6082 file
    Read More
  9. 26Jul

    나그네 맑기 바라는데 농부는 비 기다린다

    ‘하늘 노릇하기 어렵다지만 4월 하늘만 하랴/ 누에는 따뜻하기를 바라고 보리는 춥기를 바라네/나그네는 맑기를 바라는데 농부는 비를 기다리며/ 뽕잎 따는 아낙은 흐린 하늘을 바라네(做天難做四月天/蠶要溫和麥要寒/出門望晴農望雨/採桑娘子望陰天)’ 대만의 ...
    Date2017.07.26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3170 file
    Read More
  10. No Image 26Jul

    눈꺼풀이 왜 떨리지?..방심하면 큰일나는 내몸의 '7대 이상징후'

    예고 없이 찾아오는 질병은 '소리 없는 살인자'로 불린다. 몸에 나타나는 이상 신호를 무심코 지나쳤다가 돌이킬 수 없는 큰 병을 떠안기도 한다. 우리가 미처 몰랐던 '내 몸이 보내는 신호'를 몇 가지 짚어봤다. ◆급격한 시력 저하 =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
    Date2017.07.26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3736
    Read More
  11. 22Jul

    대한민국의 미래 암울하다

    Date2017.07.22 Category유머/엽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177 file
    Read More
  12. 10Jul

    하수. 중수, 고수

    Date2017.07.10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329 file
    Read More
  13. No Image 08Jul

    '통일 배턴' 주고받은 獨 여야

    루트비히스하펜 지역은 헬무트 콜 전 독일 총리가 태어난 곳이자 숨을 거둔 곳이다. 지난달 콜이 타계하자 추모의 의미로 조기(弔旗)를 게양했고, 자택에는 추모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다. 세대와 정치색은 달라도 독일인들 마음속에 콜 전 총리는 한결같...
    Date2017.07.08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177
    Read More
  14. No Image 25Jun

    80세에 좀 쉬어봤는데 노는 게 더 힘들어

    “흑백논리 빨리 벗어나야” 김 교수는 우리 민족성 가운데 시급히 고쳐야 할 단점으로 절대주의 사고 방식을 뒷받침하는 흑백논리를 꼽았다. 흑과 백은 이론으로만 존재하고 현실에는 밝은 회색과 어두운 회색이 있을 뿐인데 우리 선조들은 ‘회색분자’를 나쁘게...
    Date2017.06.25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228
    Read More
  15. 22Jun

    5달러짜리 동전

    Date2017.06.22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238 file
    Read More
  16. 20Jun

    90년도 공무원과 타 업종의 급여 비교

    Date2017.06.20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261 file
    Read More
  17. 20Jun

    경비원을 줄여서 관리비를 줄이자

    Date2017.06.20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372 file
    Read More
  18. 20Jun

    시상식장에서 이경영 공개처형.gif

    Date2017.06.20 Category유머/엽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792 file
    Read More
  19. 08Jun

    Man from earth (Korean subtitle) 맨프롬어스 한국어 자막

    Man from earth (Korean subtitle) 맨프롬어스 한국어 자막
    Date2017.06.08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1996
    Read More
  20. 29May

    악마에게 영혼을 판 파우스트 (feat 문슬람)

    Date2017.05.29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276 file
    Read More
List
Board Pagination Prev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 67 Next
/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