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XE 레이아웃 카메론 XE LAYOUT CAMERON XE1.8.46


상상작업실

일상이야기
2017.11.07 11:31

"더이상 못살겠다"..'헬조선'탈출 행렬

최종 접속일 : 17-11-24 가입일 : 12-07-19
레벨 : 만렙!! P : 17,904,041
(*.122.152.187) 조회 수 51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원문주소 http://v.media.daum.net/v/20171107112309480?rcmd=rn

#. 한국에서 부인과 함께 전문직으로 근무하던 김우진(가명) 씨는 올해로 캐나다 이민 2년차를 맞이했다. 2014년 세월호 참사 직후 초등학생 자녀를 한국에서 키우지 않겠다고 결심했기 때문이다. 김 씨는 다니던 회사에 휴직계를 내고 1년간의 자비 해외연수를 캐나다로 간 뒤 필요한 준비를 마쳤다. 캐나다로 건너간 김 씨는 모텔 매니저로 일하기 시작했다.

‘헬조선’은 지옥을 뜻하는 헬(Hell)과 한국의 옛 명칭인 조선(朝鮮)을 합친 말이다. 한국에서 살아가는 것이 힘들다는 것을 자조적으로 일컫는다. 헬조선을 탈출하는 행렬이 통계로 확인됐다.

7일 이민정책연구원의 ‘2017년도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대한민국 국적을 포기한 사람은 22만3611명에 달했다. 2007년 2만3528명을 기록한 국적 포기자는 2012년 1만8465명을 기록하며 1만명대로 줄었고,2015년에는 1만7529명까지 감소했다. 하지만 지난해 3만6404명으로 전년보다 무려 두 배 증가했다. 

 

대한민국 국적을 포기하고 미국 국적을 취득한 사람이 9만4908명으로 가장 많았고, 일본 국적 취득이 5만 8870명, 캐나다 국적 취득이 3만 2732명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 대한민국 국적을 회복한 사람은 2만2974명에 불과했다. 대한민국 국적을 포기하는 사람이 대한민국 국적을 회복하는 사람의 10배가 넘는다.

이민정책연구원은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한 사람보다, 국적을 포기하고 해외국적을 취득한 사람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 같은 현상이 지속될 경우 국내 인구감소는 물론, 국가경쟁력에도 손실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이들은 왜 헬조선을 탈출하는 것일까.

김 씨는 한국의 고질적인 안전불감증을 꼽았다. 김 씨는 “계산을 해보니 5~10년 주기로 한국에서는 대형참사가 발생한다. 그리고 참사에서 얻는 교훈이 없다. 내 딸이 이런 사회에서 살아간다면 성인이 되기 전에 두세 번의 위험에 처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서둘러 이민을 준비했다”고 했다.

자녀의 교육 문제를 손에 꼽는 이도 있었다. 역시 캐나다로 이민을 떠난 주부 이수아(가명) 씨는 “인서울 일류 대학교를 가야만 사회에 나가서 살아남을 수 있는 한국의 교육환경에서 내 아이를 키우고 싶지 않았다”고 했다.

20ㆍ30대 젊은이들은 자신의 행복을 위해서 일찍부터 헬조선 탈출 행렬에 몸을 실었다. 호주 워킹홀리데이를 2015년에 다녀온 류미나(28ㆍ여) 씨는 한국에서 짧은 직장생활을 접고 호주행을 준비 중이다.

류 씨는 “호주의 전문대학에서 요리를 배워서 취직하는 것을 계획 중이다. 한국에서 얻은 대학교 졸업장이나 일했던 경력 등은 별로 쓸모가 없을 듯 하지만 그래도 호주에서의 삶이 한국보다는 나을 듯해서 준비중이다”고 했다.

헬조선을 탈출한 사람들은 잘살고 있을까. 모텔에서 일하며 캐나다 영주권을 최근 취득한 김 씨는 장단점이 있다고 했다. 김 씨는 “항상 바쁘고 쫓기는 한국 생활과는 달리 여유가 있다. 초과근무가 없어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이 많고 복지가 잘돼 있어 정부 보조가 많아 생활에 도움된다”고 했다.

이어 “어려운 점은 역시 새로운 생활에 적응하는 것이다. 언어적 장벽이 대표적이고, 그간 쌓아둔 커리어를 버리고 새로 시작해야 한다는 점도 힘들다. 이민 과정에서 사기를 당하거나 힘들게 사는 사람들의 사례를 여럿 볼 수 있는 만큼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해야 어려움 줄일 수 있을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Who's 부운영자

profile

<빌립보서 4장 10절-13절> "내가 주 안에서 크게 기뻐함은 너희가 나를 생각하던 것이 이제 다시 싹이 남이니 너희가 또한 이를 위하여 생각은 하였으나 기회가 없었느니라 내가 궁핍하므로 말하는 것이 아니라 어떠한 형편에든지 내가 자족하기를 배웠노니 내가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알아 모든 일에 배부르며 배고픔과 풍부와 궁핍에도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화제의 글 유머/엽기 아는형님 백윤식 드립 1 file 부운영자 2017.11.23 49
화제의 글 일상이야기 [타인의취향] 카세트 테이프를 듣는 사람들 1 부운영자 2017.11.20 48
화제의 글 일상이야기 삼성전자, 혼합 현실 헤드셋 '삼성 HMD 오디세이' 국내 출시 1 부운영자 2017.11.18 83
화제의 글 일상이야기 A형이라 소심하다고?… 혈액형은 억울하다 1 부운영자 2017.11.18 85
화제의 글 일상이야기 포항지진 5.4 1 file 부운영자 2017.11.15 90
764 유머/엽기 아는형님 백윤식 드립 1 file 부운영자 2017.11.23 49
763 유머/엽기 최고의 음란마귀 번호판 1 file 부운영자 2017.11.23 12
762 일상이야기 통장관리 하는 꿀팁. 1 file 부운영자 2017.11.23 11
761 일상이야기 [타인의취향] 카세트 테이프를 듣는 사람들 [타인의취향] 카세트 테이프를 듣는 사람들 Bloter.net 김인경 / 2017-11-17 1 부운영자 2017.11.20 48
760 일상이야기 삼성전자, 혼합 현실 헤드셋 '삼성 HMD 오디세이' 국내 출시 삼성전자, 혼합 현실 헤드셋 &#039;삼성 HMD 오디세이&#039; 국내 출시 TheChosunilbo / 2017-11-15 1 부운영자 2017.11.18 83
759 일상이야기 A형이라 소심하다고?… 혈액형은 억울하다 A형이라 소심하다고?… 혈액형은 억울하다 Chosun / 2017-11-07 1 부운영자 2017.11.18 85
758 일상이야기 포항지진 5.4 우왕 아파트가 흔들흔들 지진 무지 크게 남 1 file 부운영자 2017.11.15 90
757 유머/엽기 아베 총리, 골프장에서 나뒹굴다" html5가 지원되지 않는 브라우저에서는 볼 수 없는 영상입니다. 일본의 아베총리는 일본에 방문한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골프회동에서 골프장 벙커에서 올라오다... 1 file 부운영자 2017.11.08 152
756 일상이야기 포옹하는 트럼프와 위안부 피해 할머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포옹하며 인사하고 있다. 할머니 소원 푸셨네요 ... 1 file 부운영자 2017.11.08 162
755 일상이야기 KT&G, 차세대 궐련형 전자담배 ‘릴(lil)’ 출시 KT&amp;G, 차세대 궐련형 전자담배 ‘릴(lil)’ 출시…기존 제품의 장점을 보강해 &#039;사용・휴대성 강화’ 넥스트데일리는 종합미디어로 온라인 뉴스를 제공합니다. 미래를 ... 1 부운영자 2017.11.08 105
754 기본소득 집단 자살 사회 [朝鮮칼럼 The Column] 집단 자살 사회 얼마 전 서울을 방문한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이화여대 학생들과 비공개 간담회를 갖고 나서 &quot;한국은 집단 자살 ... 1 부운영자 2017.11.07 95
753 일상이야기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 내년 도입..기업 인증받아 취업 활용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K-무크) 등 온·오프라인 교육과정을 이수해 평가를 통과하면 취업에 활용할 수 있는 인증서를 기업이 발급해주는 제도가 시행된다. 교육... 1 부운영자 2017.11.07 119
» 일상이야기 "더이상 못살겠다"..'헬조선'탈출 행렬 #. 한국에서 부인과 함께 전문직으로 근무하던 김우진(가명) 씨는 올해로 캐나다 이민 2년차를 맞이했다. 2014년 세월호 참사 직후 초등학생 자녀를 한국에서 키... 1 부운영자 2017.11.07 51
751 일상이야기 비양심적 병역거부 직업까지 잃으며 지킨 신념... “우리의 ‘양심’ 믿어주세요” [2017 갈등리포트] &lt;17&gt; 무게추 팽팽해진 양심적 병역거부 *국민 인식 많이 변했지만… ‘양심적 병역거... 1 부운영자 2017.11.07 36
750 기본소득 기본소득제 입법을위한 국회 토론회 [2017.01] 1 부운영자 2017.11.01 115
749 일상이야기 혼자있을 때 심장마비 대처방법 1 file 부운영자 2017.11.01 191
748 기본소득 일 안해도 돈 받는 미래? 기본소득제에 관한 논점들! 1 부운영자 2017.11.01 128
747 기본소득 부동산보유세와 토지공개념 http://trendsavvy.net/221112046219 1 부운영자 2017.11.01 68
746 기본소득 기본소득제에 대한 일론 머스크의 생각 1 부운영자 2017.11.01 69
745 기본소득 기본소득과 유토피아 http://shalacho.blog.me/221120056932 1 부운영자 2017.11.01 5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사이트연락처

  • 사업자등록번호 : 858-20-001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15-대구수성구-0279호
    주소 : 대구광역시 수성구 달구벌대로456길 19

    이용약관
    개인정보 취급방침
  • 070-7797-4480
  • 페이스북호출 |카카오채팅


    라인 / 카카오톡 : imadonis
    스카이프 : [imadonis7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