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XE 레이아웃 카메론 XE LAYOUT CAMERON XE1.9.7


상상작업실

profile
최종 접속일 : 18-07-22 가입일 : 12-07-19
레벨 : 만렙!! P : 17,919,116
(*.185.23.202) 조회 수 1279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원문주소

 

야옹.jpg

 

뉴욕타임즈 선정 꼭 읽어야할 책 100권.txt


문학

 

1. D.H.로렌스/ 아들과 연인/ 1913
2. 루쉰/ 아큐정전/ 1921
3. 엘리엇/ 황무지/ 1922
4. 제임스 조이스/ 율리시스/ 1922
5. 토마스 만/ 마의 산/ 1924
6. 카프카/ 심판/ 1925(?)
7. 프루스트/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1927
8. 버지니아 울프/ 등대로/ 1927
9. 헤밍웨이/ 무기여 잘있거라/ 1929
10. 레마르크/ 서부전선 이상없다/ 1929
11. 올더스 헉슬리/ 멋진 신세계/ 1932
12. 앙드레 말로/ 인간조건/ 1933
13. 존 스타인벡/ 분노의 포도/ 1939
14. 리처드 라이트/ 토박이/ 1940
15. 브레히트/ 억척어멈과 그 자식들/ 1941
16. 카뮈/ 이방인/ 1942
17. 조지 오웰/ 1984/ 1948
18. 사뮈엘 베게트/ 고도를 기다리며/ 1952
19.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롤리타/ 1955
20. 유진 오닐/ 밤으로의 긴 여로/ 1956
21. 잭 케루악/ 길 위에서/ 1957
22. 파스테르나크/ 닥터 지바고/ 1957
23. 치누아 아체베/ 무너져내린다/ 1958
24. 귄터 그라스/ 양철북/ 1959
25. 조지프 헬러/ 캐치 22/ 1961
26. 솔제니친/ 수용소 군도/ 1962
27. 가르시아 마르케스/ 백년 동안의 고독/ 1967
28. 움베르토 에코/ 장미의 이름/ 1980
29. 밀란 쿤데라/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1984
30. 살만 루슈디/ 악마의 시/ 1989


II.인문

1. 지그문트 프로이트/ 꿈의 해석/ 1900
2. 페르디낭 드 소쉬르/ 일반언어학강의/ 1916
3. 막스 베버/ 프로테스탄트 윤리와 자본주의 정신/ 1920
4. 라다크리슈난/ 인도철학사/ 1923~27
5. 지외르지 루카치/ 역사와 계급의식/ 1923
6. 마르틴 하이데거/ 존재와 시간/ 1927
7. 펑유란/ 중국철학사/ 1930
8. 아놀드 토인비/ 역사의 연구/ 1931~64
9. 마오쩌둥/ 모순론/ 1937
10. 헤르베르트 마르쿠제/ 이성과 혁명/ 1941
11. 장 폴 사릍르/ 존재와 무/ 1943
12. 칼 포퍼/ 열린 사회와 그 적들/ 1945
13. 호르크하이머,아도르노/ 계몽의 변증법/ 1947
14. 시몬 드 보봐르/ 제2의 성/ 1949
15. 한나 아렌트/ 전체주의의 기원/ 1951
16. 루트비히 비트겐슈타인/ 철학적 탐구/ 1953
17. 미르치아 엘리아데/ 성과 속/ 1957
18. 에드워드 헬렛 카/ 역사란 무엇인가/ 1961
19. 클로드 레비-스트로스/ 야생의 사고/ 1962
20. 에릭 홉스봄/ 혁명의 시대/ 1962
21. 에드문트 후설/ 현상학의 이념/ 1964
22. 미셸 푸코/ 마과 사물/ 1966
23. 노엄 촘스키/ 언어와 정신/ 1968
24. 베르터 하이젠베르크/ 부분과 전체/ 1969
25. 질 들뢰즈,펠릭스 가타리/ 앙티오이디푸스/ 1972
26. 에리히 프롬/ 소유냐 삶이냐/ 1976
27. 에드워드 사이드/ 오리엔탈리즘/ 1978
28. 페르낭 브로델/ 물질문명과 자본주의/ 1979
29. 피에르 부르디외/ 구별짓기/ 1979
30. 위르겐 하버마스/ 소통행위이론/ 1981


III. 사회

1. 브라디미르 일리치 레닌/ 무엇을 할 것인가/ 1902
2. 프레드릭 윈슬로 테일러/ 과학적 관리법/ 1911
3. 안토니오 그람시/ 옥중수고/ 1926~37
4. 라인홀트 니버/ 도덕적 인간과 비도덕적 사회/ 1932
5. 존 메이너드 케인스/ 고용.이자.화폐 일반이론/ 1936
6. 윌리엄 베버리지/ 사회보험과 관련 사업/ 1942
7. 앙리 조르주 르페브르/ 현대세계의 일상성/ 1947
8. 앨프리드 킨지/ 남성의 성행위/ 1948
9. 데이비드 리스먼/ 고독한 군중/ 1950
10. 조지프 슘페터/ 자본주의.사회주의.민주주의/ 1950
11. 존 갤브레이스/ 미국의 자본주의/ 1951
12. 대니얼 벨/ 이데올로기의 종언/ 1960
13. 에드워드 톰슨/ 영국노동계급의형성/ 1964
14. 마루야마 마사오/ 현대정치의 사상과 행동/ 1964
15. 마셜 맥루헌/ 미디어의 이해/ 1964
16. 케이트 밀레트/ 성의 정치학/ 1970
17. 존 롤스/ 정의론/ 1971
18. 이매뉴얼 위러스틴/ 세계체제론/ 1976
19. 앨빈 토플러/ 제3의 물결/ 1980
20. 폴 케네디/ 강대국의 흥망/ 1987


IV.과학

1. 알버트 아인슈타인/ 상대성원리/ 1918
2. 노버트 비너/ 사이버네틱스/ 1948
3. 조지프 니덤/ 중국의 과학과 문명/ 1954
4. 토머스 쿤/ 과학혁명의 구조/ 1962
5. 제임스 워트슨/ 유전자의 분자생물학/ 1965
6. 제임스 러브록/ 가이아/ 1978
7. 에드워드 윌슨/ 사회생물학/ 1980
8. 칼 세이건/ 코스모스/ 1980
9. 이리야 프리고진/ 혼돈으로부터의 질서
10. 스티븐 호킹/ 시간의 역사/ 1988


V.예술,기타

1. 헬렌 켈러/ 헬렌 케러 자서전/ 1903
2. 아돌프 히틀러/ 나의 투쟁/ 1926
3. 마하트마 간디/ 자서전/ 1927~29
4. 에드거 스노우/ 중국의 붉은 별/ 1937
5. 아놀드 하우저/ 문학과 예술의 사회사/ 1940~50
6. 안네 프랑크/ 안네의 일기/ 1947
7. 에른스트 한스 곰브리치/ 서양미술사/ 1948
8. 말콤 엑스/ 말콤 엑스의 자서전/ 1966
9. 에른스트 슈마허/ 작은 것이 아름답다/ 1975
10. 넬슨 만델라/ 자유를 향한 긴 여정/ 1994

 
TAG •

Who's 부운영자

profile

<빌립보서 4장 10절-13절> "내가 주 안에서 크게 기뻐함은 너희가 나를 생각하던 것이 이제 다시 싹이 남이니 너희가 또한 이를 위하여 생각은 하였으나 기회가 없었느니라 내가 궁핍하므로 말하는 것이 아니라 어떠한 형편에든지 내가 자족하기를 배웠노니 내가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알아 모든 일에 배부르며 배고픔과 풍부와 궁핍에도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

Atachment
첨부 '1'

  1. 10Feb

    아파트 전기 검침표

    Date2018.02.10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174 file
    Read More
  2. 10Feb

    국회의원 만난 식당 욕쟁이 할머니.jpg

    Date2018.02.10 Category유머/엽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212 file
    Read More
  3. 10Feb

    싱가포르 초등학교 졸업시험 문제수준.jpg

    Date2018.02.10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216 file
    Read More
  4. 09Feb

    PC방,,,수상한새끼

    Date2018.02.09 Category유머/엽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251 file
    Read More
  5. 09Feb

    이종에서 정리하는 회 서열표

    Date2018.02.09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210 file
    Read More
  6. 08Feb

    의기소침할때 힘내는 액자

    Date2018.02.08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316 file
    Read More
  7. 27Dec

    뉴욕타임즈 선정 꼭 읽어야할 책 100권.txt

    뉴욕타임즈 선정 꼭 읽어야할 책 100권.txt 문학 1. D.H.로렌스/ 아들과 연인/ 1913 2. 루쉰/ 아큐정전/ 1921 3. 엘리엇/ 황무지/ 1922 4. 제임스 조이스/ 율리시스/ 1922 5. 토마스 만/ 마의 산/ 1924 6. 카프카/ 심판/ 1925(?) 7. 프루스트/ 잃어버린 시간을...
    Date2017.12.27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1279 file
    Read More
  8. 22Dec

    [온라인 기본소득학교] 4부 2강 “일하지 않는 자 먹지도 말라”는 성경말씀은 사실인가요? 종교와 기본소득 (김찬휘)

    Date2017.12.22 Category기본소득 By부운영자 Reply1 Views1133
    Read More
  9. No Image 19Dec

    중국의 문인 뤼신

    중국의 문인 뤼신의 단편 소설 "고향"에 나오는 희망이라는 표현이다. "희망이란 있다고도 할 수 없고 또 없다고도 할 수 없다. 그것은 마치 땅 위의 길이나 마찬가지다. 원래 땅 위에는 길이라는 게 없었다. 한 사람이 걸어가고 그곳을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
    Date2017.12.19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306
    Read More
  10. 17Dec

    [온라인 기본소득학교] 7부 1강 4차 산업혁명이란 무엇인가요? (강남훈)

    [온라인 기본소득학교] 7부 1강 4차 산업혁명이란 무엇인가요? (강남훈)
    Date2017.12.17 Category기본소득 By부운영자 Reply1 Views290
    Read More
  11. No Image 04Dec

    12월의 선물

    html5가 지원되지 않는 브라우저에서는 볼 수 없는 영상입니다.
    Date2017.12.04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663 file
    Read More
  12. 01Dec

    북한 미사일 발사각도와 속도 계산해봤습니다.

    수능보는날 물리II 풀이 과정을 올렸는데요.. 오늘 북한 미사일 발사각도와 이동 시간을 계산했습니다. 언론에 나온 시간은 이동시간이 50분인데.저는 약 35분이 나오네요..올라갈 수록 중력가속도값이 작아져서 오차가 있나 봅니다 발사각도가 약 84도로 나오...
    Date2017.12.01 Category유머/엽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482 file
    Read More
  13. No Image 26Nov

    졸의 의미

    옛날에 어떤 사람의 아내가 아이를 낳는데 엄청 난산이었다.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 쩔쩔 매다가 동네 현인을 찾아가 도움을 청했다. 장기를 두고 있던 현인이 졸(卒)하나를 건내 주면서 산모에게 삶아 먹이라고 했다. 현인 말대로 졸을 삶아 먹였더니 아기가 ...
    Date2017.11.26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650
    Read More
  14. 23Nov

    아는형님 백윤식 드립

    Date2017.11.23 Category유머/엽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838 file
    Read More
  15. 23Nov

    최고의 음란마귀 번호판

    Date2017.11.23 Category유머/엽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774 file
    Read More
  16. 23Nov

    통장관리 하는 꿀팁.

    Date2017.11.23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378 file
    Read More
  17. No Image 20Nov

    [타인의취향] 카세트 테이프를 듣는 사람들

    [타인의취향] 카세트 테이프를 듣는 사람들 Bloter.net 김인경 / 2017-11-17
    Date2017.11.20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368
    Read More
  18. No Image 18Nov

    삼성전자, 혼합 현실 헤드셋 '삼성 HMD 오디세이' 국내 출시

    삼성전자, 혼합 현실 헤드셋 '삼성 HMD 오디세이' 국내 출시 TheChosunilbo / 2017-11-15
    Date2017.11.18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526
    Read More
  19. No Image 18Nov

    A형이라 소심하다고?… 혈액형은 억울하다

    A형이라 소심하다고?… 혈액형은 억울하다 Chosun / 2017-11-07
    Date2017.11.18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510
    Read More
  20. 15Nov

    포항지진 5.4

    우왕 아파트가 흔들흔들 지진 무지 크게 남
    Date2017.11.15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323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