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XE 레이아웃 카메론 XE LAYOUT CAMERON XE1.9.9


상상작업실

profile 단축주소복사하기
(*.168.0.1)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원문주소
이황.jpg
 
화폐 도안에 가장 많이 쓰이는 소재는 인물 초상이다. 나라나 지역을 대표하는 훌륭한 인물을 기리고 지폐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한국의 지폐는 천 원권과 오천 원권, 만 원권,
다음 백과 / 2609-03-02

 
 

퇴계 이황선생은 1501년 영락한 양반가문의 8남매중 막내로 태어났습니다

태어난지몇개월만에 아버지를 잃었고 어머니께서 혼자 누에를 쳐가며 남매를키웠습니다.

당연히 다른양반집 아이들과는 달리 제대로 과거준비를 할 수도 없었지만

열심히 노력하여 뛰어난 성취를 얻었고

1522년 22살의 나이로 허씨와 결혼했지만

허씨는 아들 3명을 낳고 1527년 산후풍으로 사망했습니다.

그리고 3년후 권씨와 재혼을 했는데....

아무래도 권씨녀는 좀 4차원이었던듯 합니다.

일화1

신혼 첫날밤

"힘들게 얻어야 얻은 것이 더 가치있게 느껴지지 않겠습니까?"

라면서 옷고름을 엄청 복잡하고 세게 묶어서

밤새 이황선생은 옷고름을 풀기위해 낑낑거려야 했지요...

 

일화2

그리고 제사를 지내던 어느날...

부인이 갑자기 제사상 위의 밤이 먹고 싶다고 우기기 시작했습니다.

아직 제사 지내는 중에 그런 소리를 했으니 주위 사람들은 사색이 되었죠..

게다가 남편은 당대 최고의 유학자인 퇴계 이황선생....

그런데...

이황 : "얼마나 먹고싶소?"

권씨 : "마니염!!"

그 소리를 들은 이황선생은 제사상으로 성큼성큼 가더니 밤을 한움큼 쥐고 와서 부인 손에 쥐어 줬습니다..

부인은 싱글벙글 좋아하며 밤을 먹었지만

주위 사람들은 사색이 되서 이황에게 어떻게 이럴수가 있는냐고 물었죠...

이에 이황이 말하기를

"조상님들도 직접 자시기 보다는 후손들이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시며 기뻐하셧을 거요"

라고 .....

정말 대인배가 아닐수 없죠...

일화3

어느날은 부인이 다림질 하다가 이황선생의 두루마기를 태워먹어서 구멍을 내버렸습니다...

그걸 본 선생은 좀 기워달라고 부인에게 부탁을 했는데....

부인은 빨간색 천으로 기워버렸습니다....

즉 하얀 두루마기에 다리미 모양으로 빨간색 천이 덧데어져 있는 모습을 상상하시면 됩니다...

하지만 이황선생은 아무말없이 그 옷을 입고 외출을 했죠...

그 모습을 본 주위 사람들이 옷꼴이 그게 뭐냐는둥 경박스럽다는둥 한마디씩하자

이황선생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빨간색은 잡귀를 쫓고 복을 부르는 색깔인데

부인이 이를 알고 이렇게 해주었으니 이 어찌 좋지않을 수 있겠소?"

라고 말했습니다...(이런 대인배가;ㄷㄷㄷ)

일화4

 

그리고 권씨는 어느날 어느 아낙네와 이야기를 하는데

아낙네가

"마님께서는 부군께서 고명한 유학자시니 재미가 없으시겠습니다"

라고 말하니 부인이 대답하기를

"자네는 이황이 밤에도 이황인줄 아는가?

라고....

또 어떤날은 이황이 방에 앉아 제자들에게 강의를 하고 있으니 문앞에서 쳐다보다가

"아이고~점잖은척 하기는 밤에는 그렇게 나를 못살게 굴면서..."

라고 말하고 갔답니다....

당연히 강의하던 이황의 얼굴은 홍당무가 되고...제자들은 웃음을 참는다고 죽을 힘을......

소드너들이 좋아하는 낮져밤이의 대표적 케이스??

앞서의 일화들은 훗날 손자가 장가갈때 보낸 편지에 나온 그의 결혼관을 보면 이해가 갑니다

"결혼이라는 것은 남남이던 남녀가 만나 새로운 세계를 창조하는 것이다.
그래서 가장 친밀한 관계를 이룬다. 또 한편 가장 바르게 해야하고 가장 조심해야하는 사이다.

그렇게 때문에 군자의 도가 부부에서 시작이 된다고 한다.

그런데도 세상사람들은 예와 존경함을 잊고 서로 버릇없이 친하며

마침내 모욕하고 거만하여 인격을 멸시해버린다.

이런 일은 바로 서로를 손님처럼 공경하지 않은 까닭이다"

일화5

맏아들이 장가갈때 당시 안동,봉화의 권세가이던 봉화 금씨 가문에 장가를 보냈는데...

봉화 금씨집안은 비록 본인은 당대에 유명한 학자였으나 집안이 한미하던 이황선생을 엄청 무시했습니다.

아들이 장가가던날 사돈집에 방문했는데....

집안의 어른들은 그를 무시해서 아무도 나와서 맞아주지도 않았고

이황집안과의 결혼을 고집했던 예비 며느리의 아버지만 나와서 그를 맞아줬습니다..

대접도 소흘하기 없었지만 이황은 내색을 안하고 예의를 갖춰 사돈을 대하고 돌아갔습니다.

그가 돌아가자 문중의 어른들이 나와서 온갖 난리를 다피우며 이황의 사돈을 욕했죠

"우리 가문 정도면 어떤 권세가와도 이어질수 있거늘 왜 저런 별볼일없는 인간과 연을 맺어야 한다는 거냐!"

"저런 인간이 우리집 마루에 엉덩이를 붙인것만으로도 집안의 수치다"

운운하면서.....

아예 마루에 이황이 앉았던 자리가 더러워졌다면서 대패를 가져다 밀어버렸습니다....

이 소식은 이황의 집안에도 알려졌고 집안사람들은 격노했죠

"자기네가 잘나면 얼마나 잘났다고이렇게 무시하는가"

"가서 확 뒤집어 버리자!"

하지만 이황선생은 가족들을 불러 조용히 타일렀습니다

"사돈댁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들 우리로서는 관여할 바가 아니다.

가문의 명예란 문중에서 떠든다고 높아지는 것도 아니요, 남들이 헐뜯는다고 낮아지는 것도 아니다.

상대방이 예의를 갖추지 못했다고 해서 나도 예의를 지키지않으면

우리 가문은 사돈댁 가문보다도 형편없는 가문이라는 증거가 될 것이 아니겠느냐.

더구나 우리는 사돈댁의 귀한 따님을 우리집 며느리로 맞아오는 터인데,

우리가 만약 그런 하찮은 일로 말썽을 일으키면 새 며느리가 얼굴을 들 수 없게 될 것이 아니겠느냐.

내 며느리를 보아서도 아무 소리 말고 물러들 가거라 "

그리고 아무일 없었던 것처럼 며느리를 맞아들였습니다.

그후 이황선생은 자주 선물도 해주는등 며느리를 끔찍하게 아꼇고 며느리도 이황선생을 엄청 따랐습니다

나중에 그 맏며느리 금씨는 죽을때

"내 생전 시아버님을 모시는데 부족함이 많았으니

죽어서라도 정성껏 모실 수 있게 시아버님 묘소 가까운 곳에 묻어달라"

라는 유언을 남겼고 그래서 지금도 이황선생의 묘소 인근에 묘소가 있습니다.

일화6

부인 권씨는 이황이 46세 되던해 죽었습니다..

그리고 얼마후에는 둘째아들도 21살의 젊은 나이로 죽자 이황은큰 슬픔에 빠지죠...

둘째아들에게는 아직 식도 안올린 신부가 있었는데 이 신부는 얄짤없이 청상과부가 되버렸습니다...

기록은 없지만 남편이 21살이었으니 그 신부는 기껏해야 10대후반의 나이였겠죠....

그러던 어느날 밤에 정원을 거닐던 이황선생은 둘째 며느리방에서 이상한 소리를 들었습니다..

분명 며느리 혼자 쓰는 방인데 도란도란 이야기 하는 소리가 들려온 것이죠

가까이 가보니 창호지에 왠 남자와 며느리의 그림자가 비치는게 아니겠습니까?

호기심을 못이긴 이황선생은 창호지에 구멍을 내어 들여다 보았는데...

며느리는 사람모양의 인형을 만들어 앞에 앉혀놓고

자신의 죽은 둘째아들이름을 부르며 상을 차려놓고 하루동안 있었던 일을 도란도란 이야기 하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며느리는 한참을그 인형과 이야기하더니 결국은 인형을 안고 엉엉 울어버렸습니다...

그 모습을 본 이황선생은 자신의 마음도 찣어지는 듯 했습니다..

자신도 얼마전 아내를 잃었으니 그 심정이 이해가 갔겠죠...

다음날 그는 사돈을 불렀습니다.

"댁의 따님은 정말 우리집의 며느리감으로 손색이 없는 좋은 아이입니다. 그러니 이제 데려가십시오..."

사돈은 깜짝 놀랐습니다. 말그대로 소박을 놓겠다는 소리고 집안에 대한 모욕이니까요..

"대체 우리 딸아이가 뭘 잘못한겁니까?"

"잘못한 것 없습니다. 따님은 정말 좋은 아이입니다. 그러니까 데려가세요."

한참을 실랑이를 했고 결국 사돈은 불쾌해하며 딸을 데리고 돌아갔습니다.

그렇게 소박(?)을 놓은건 사실 둘째 며느리를 재혼시켜주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리고 며느리가 친정으로 돌아갈때 불러서 이르기를

"너희집은 9대독자 집안이고 게다가 너는 외동딸인데 이렇게 살면 안된다.

돌아가서 부모님을 기쁘게 하며 잘살도록 해라"

그리고 몇년후 이황은 단양을 지나가던중 어느 집에 신세를 지게 됐는데

버선이 구멍이 나있자 신으라고 주인이 버선을 주는데 이황의 발에 딱 맞았고

음식이 들어왔는데 자신의 입에 딱 맞았습니다...

신기해한 그는 집주인과 이야기를 하다가 주인의 아내가 예전 자신의 둘째며느리라는걸 알게됍니다..

다음날 새벽 길을 떠나는데 길을 떠나며 흘깃 뒤를 보니 며느리가 돌담뒤에 숨어서 자신이 가는걸 배웅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당시 법도에 따라 소박놓은 며느리를 아는 척 해서는 안되기 때문에 이황은 인사도 않고 그냥 떠납니다..

비록 인사는 나누지 않았지만 뒤돌아 서서는 그렇게 잘살고 있는 며느리를 보면서 흐뭇해 했을듯 하네요..

일화 7

부인이 죽고난 2년후 48세의 이황은 단양군수로 발령되어 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거기서 "두향"이라는관기를 알게되죠

그녀는 16살의 기생의 자식으로 양인과 혼인하였으나 혼인몇달만에 남편이 죽고 관기로 복귀한 상황이었습니다.

전해지는 바로는 글과 거문고에 능했다고 하는군요...

매화를 무엇보다 좋아한다는 공통점이 있던 둘은 급속도로 친해졌습니다.

그리고 휴일에는 단양 곳곳을 함께 돌아다니며 글을 쓰고 주고받는 등 데이트(?)를 즐깁니다만..

이황의 형인 이해가 충청도 관찰사로 오면서 상피제도에 의해

부임 10달만에 이황은 경상도의 풍기군수로 재발령이 납니다.

이미서로 사랑하던 사이가 되어있던 그들에게는 청천벽력같은 소리였죠

이황이 떠나던날 두향은 그를 찾아가 매화화분을 주며 자신처럼 생각해 달라고 하고 이황은 흔쾌히 받아들였습니다.

이황이 떠난후 새로운 군수가 오자 두향은 수령을 찾아가

"저는 이제 퇴계선생님밖에는 사랑할 수 없게 되버렸습니다. 부디 저를 기적(기생명부)에서 지워주세요"

라고 부탁하고 이에 감동한 군수는 그녀를 기적에서 빼줬고

그녀는 이황과 함께 자주 갔었던 구담봉앞 강선대가 잘보이는 곳에 초막을 짓고 상사병에 걸린체 살았습니다.

이황역시 그녀를 잊지 않았는지 항상 그녀가 준 화분을 어디든지 가지고 다니며 애지중지 했으며

죽기전 남긴 마지막 유언 역시

"저 매화화분에 물을 주렴" >

이었습니다.

두향은이황의 임종소식을 듣자

"내가 죽거든 강선대옆 거북바위에 뭍어다오, 거긴내가 퇴계선생님과 함께 자주 인생을 논하던 곳이란다"

라는 유언을 남기고 강선대에 올라가 거문고로 초혼가를 탄후 뛰어내려 자결했습니다.

ps

현재 도산서원에 있는 오래된 매화나무가 바로 두향이 준 매화의 후손이라고 합니다.

이후 두향의 무덤은 충주댐이 건설되면서 수몰될 위기에 처했으나

소설가 정비석씨가 단양군수에게 요청해서 안전지대로 이장되었습니다.

그리고 단양 단성면에서는 두향을 기리는 "두향제"를 매년 5월 하고 있습니다.

https://instiz.net/pt/3756809

ps.... 누군가는 오천원권을 찢어 버리고 누군가 처음으로 나에게 천원이란 용돈을 주셨지 .
천원으로 처음으로  돈이란걸 알았고  그분이 얼마전에 돌아가셨다.
왜? 자꾸 생각이 날까?

 

TAG •

Who's 부운영자

profile

<빌립보서 4장 10절-13절> "내가 주 안에서 크게 기뻐함은 너희가 나를 생각하던 것이 이제 다시 싹이 남이니 너희가 또한 이를 위하여 생각은 하였으나 기회가 없었느니라 내가 궁핍하므로 말하는 것이 아니라 어떠한 형편에든지 내가 자족하기를 배웠노니 내가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알아 모든 일에 배부르며 배고픔과 풍부와 궁핍에도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

Atachment
첨부 '1'

  1. No Image 17Jan

    어느 학생의 "한국 교육과 관련한 내 경험" 해외반응

    가생이닷컴>해외반응 > 사회/문화 > 어느 학생의 "한국 교육과 관련한 내 경험" 해외반응 한국에 대한 해외반응 한류팬반응 일본반응 중국반응 한류영상등 번역 gasengi.com 와 학교다닐때 공부하는게 사회나와서 공부하는것과 똑같으니 왜케 사람들이 공부 일...
    Date2019.01.17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2
    Read More
  2. No Image 15Jan

    “국민 44%는 세입자”…주거 안정 위한 해법은?

    [경제 인사이드] “국민 44%는 세입자”…주거 안정 위한 해법은? [앵커] 우리나라 전체 가구의 44%는 ´내 집´이 없습니다. 전세나 월세로 산다는 건데요. 하지만 세입자를 보호하는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 서른 여건은 아직 상정조차 되기 못 하고 있습니다. ...
    Date2019.01.15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2
    Read More
  3. No Image 27Dec

    원격의료에 대해서 ....

    동남아도 원격진료 한창인데..한국은 의료법 막혀 19년째 헛바퀴 ━산업 성장 막는 한국판 ‘적기 조례’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사는 바유 수르야(28)는 오랜 컴퓨터 작업으로 눈이 아플 때면 스마트폰 원격 진료 애플리케이션인 ‘할로닥’(Halodoc)을 사용한다....
    Date2018.12.27 Category아이디어뱅크 By부운영자 Reply0 Views7
    Read More
  4. 22Dec

    한국 레전드 1세대 걸그룹 Best 6 #Jay TV

    Date2018.12.22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11
    Read More
  5. 18Dec

    죽은자(성현)들의 부활

    네이버가 좋은점 죽은 사람도 인명사전에 등재되어 부활한다.
    Date2018.12.18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3 file
    Read More
  6. 18Dec

    조선의 훈남 퇴계 이황 선생의 일화모음

    한국의 화폐 인물 화폐 도안에 가장 많이 쓰이는 소재는 인물 초상이다. 나라나 지역을 대표하는 훌륭한 인물을 기리고 지폐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한국의 지폐는 천 원권과 오천 원권, 만 원권, 다음 백과 / 2609-03-02 퇴계 이황선생은 1501년 영락한...
    Date2018.12.18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3 file
    Read More
  7. 18Dec

    2030 세대의 화병이 늘어나는 이유는? [신동엽의 고수외전 10회]

    Date2018.12.18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3
    Read More
  8. 15Dec

    [정몰 1탄] 정말 건강에 미친 사람들의 몰

    정몰 광고 시리즈 웃깁니다.
    Date2018.12.15 Category유머/엽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10
    Read More
  9. No Image 14Dec

    지식과 상식

    지식과 상식 절대적인 일(一)은 하나의 가설에 지나지 못하는 것으로서이긴 하지만 그대로 남아 있게는 되는데 오늘날에 와서는 그 가설이 모든 것을 예외없이 단일한 체계를 형성하고 있다고 보는 전지자라는 가설로 되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그 전지자는 절...
    Date2018.12.14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5
    Read More
  10. 13Dec

    오랜만에 찾아 온 조국

    Date2018.12.13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9 file
    Read More
  11. 12Dec

    [동양고전]장자 읽기: 진정한 자유란 무엇인가?(강신주 철학자)

    Date2018.12.12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4
    Read More
  12. 12Dec

    대부분은 진짜 친구가 아니다. 김어준 강신주

    Date2018.12.12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7
    Read More
  13. No Image 12Dec

    ‘나홀로 밤샘 작업’ 참변… 파견직 용균씨 곁엔 아무도 없었다

    ‘나홀로 밤샘 작업’ 참변… 파견직 용균씨 곁엔 아무도 없었다 새벽 작업 중 연락두절 5시간 만에 발견 노조 “2인 1조 근무 요구 묵살당해 와” 8년간 추락·매몰 등 노동자 12명 숨져 비정규직 100인, 文대통령과 면담 요구“저는 오늘 동료를 또 잃었습니다.”화...
    Date2018.12.12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4
    Read More
  14. No Image 10Dec

    방탄소년단이 춘 '삼고무' 누구의 것인가

    방탄소년단이 춘 ´삼고무´ 누구의 것인가 [오마이뉴스 이준호 기자] ▲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멜론 뮤직어워드´에서 삼고무 퍼포먼스를 선보인 방탄소년단. ⓒ 영상캡처 지난 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멜론 뮤직어워드´에서 방탄소년...
    Date2018.12.10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3
    Read More
  15. No Image 10Dec

    코미디의 몰락, 안 웃기는 코미디

    코미디의 몰락, 안 웃기는 코미디 소수자 혐오·철 지난 개그소재에 피로감…미디어 환경 변화 따라가지 못해 코미디 프로그램 폐지는 코미디언 ‘실직’ 의미…근본적인 시스템... 미디어오늘 - 미디어오늘 / 2018-12-04
    Date2018.12.10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2
    Read More
  16. No Image 06Dec

    신은 죽었다.

    니체는 왜 “신은 죽었다”고 했을까? [BY AWAKE] #AWAKE #의심의철학 #니체 #철학 #삶의자세 #이진우 m.post.naver.com 현대 민주주의 공화제도에서는 인간스스로 신을 죽였다. 따라서 모든 현대 사회의 문제점이 생겼다.
    Date2018.12.06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8
    Read More
  17. 06Dec

    Musical [Cats(뮤지컬 캣츠)] -Memory

    Lyrics to Memory and g.two's own translations into Korean 추억이여... 날이 밝았어요.. 보이나요, 해바라기에 맺힌 이슬이.. 그리고 바래져가는 장미도.. 장미들은 시들어 버리고.. Memory Daylight See the dew on the sunflower And a rose that is fadi...
    Date2018.12.06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5
    Read More
  18. No Image 05Dec

    [뉴스 그 후]“차라리 삐삐시대에서 멈출 걸”…공포의 초연결사회

    [뉴스 그 후]“차라리 삐삐시대에서 멈출 걸”…공포의 초연결사회 “차라리 삐삐 시대에 멈췄어야 했을까?” 지난달 24일 서울 아현동 KT통신구에서 화재가 발생한 직후 손석희 JTBC 아나운서가 한 말이다. 한국 사회는 실제 삐삐 시대를 거쳐 사물인터넷 등 정보...
    Date2018.12.05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7
    Read More
  19. No Image 04Dec

    언리얼엔진4 ArcVR(아크브이알)

    본 도서는 에픽게임즈사의 언리얼엔진4를 활용한 건축/도시/조경/인테리어 가상현실(VR) 제작 가이드북이며, 넌게임 분야에 적용한 최초의 응용서이다. 언리얼엔진은 게임 분야의 세계 TOP 클래스로 손꼽히는 개발 엔진으로 유명한데, 실사와 같은 시각화 작업...
    Date2018.12.04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6
    Read More
  20. No Image 11Nov

    [광고정보] 2018 '생활혁신형 창업지원사업' 지원자 모집 

    [광고정보] 2018 '생활혁신형 창업지원사업' 지원자 모집 ※ 주최/주관 -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 생활 속 아이디어를 적용한 (예비)창업자에게 성실 실패 시 상환이 면제되는 정책자금 최대 2천만원 지원! 1. 지원사업명: 2018년 생활혁신형 ...
    Date2018.11.11 Category아이디어뱅크 By부운영자 Reply0 Views8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사이트연락처

  • 이용약관
    개인정보 취급방침
  • [문자가능] 070-7797-4480
  • 디스코드/스카이프ID : [admin@4880.net]
    카카오플러스 / 카카오플러스채팅
    Loading the player ...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