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경산시 서부2동
    • 흐림
    • 8.0°C
    • 50%
    • 30%
    • 구름 많음
    • 11.0°C
    • 45%
    • 20%
    • 구름 많음
    • 9.0°C
    • 50%
    • 20%
    • 흐림
    • 6.0°C
    • 80%
    • 30%
    • 흐림
    • 5.0°C
    • 80%
    • 30%
    • 흐림
    • 4.0°C
    • 80%
    • 30%
    • 흐림
    • 3.0°C
    • 75%
    • 30%
    • 구름 많음
    • 3.0°C
    • 65%
    • 20%
    • 구름 많음
    • 7.0°C
    • 45%
    • 20%
    • 구름 많음
    • 8.0°C
    • 45%
    • 20%
    • 흐림
    • 6.0°C
    • 60%
    • 30%
    • 흐림
    • 4.0°C
    • 70%
    • 30%
    • 흐림
    • 2.0°C
    • 80%
    • 30%
    • 흐림
    • 7.0°C
    • 50%
    • 30%
    • 흐림
    • 6.0°C
    • 70%
    • 30%
대구 수성1가
    • 흐림
    • 8.0°C
    • 50%
    • 30%
    • 구름 많음
    • 11.0°C
    • 45%
    • 20%
    • 구름 많음
    • 9.0°C
    • 45%
    • 20%
    • 구름 많음
    • 6.0°C
    • 70%
    • 20%
    • 흐림
    • 5.0°C
    • 75%
    • 30%
    • 흐림
    • 4.0°C
    • 80%
    • 30%
    • 흐림
    • 3.0°C
    • 80%
    • 30%
    • 구름 많음
    • 3.0°C
    • 65%
    • 20%
    • 구름 많음
    • 8.0°C
    • 45%
    • 20%
    • 구름 많음
    • 9.0°C
    • 40%
    • 20%
    • 흐림
    • 6.0°C
    • 55%
    • 30%
    • 흐림
    • 4.0°C
    • 65%
    • 30%
    • 흐림
    • 3.0°C
    • 75%
    • 30%
    • 흐림
    • 7.0°C
    • 50%
    • 30%
    • 흐림
    • 7.0°C
    • 70%
    • 30%
발표시간: ,
날씨 정보 저작권자 © 기상청

  • List
  • Down
  • Up
  • Search

일상이야기 이호경식/구호탄랑

부운영자 부운영자
197 0 0

삼국지에 나오는 책략

이호경식은 삼국지연의에 등장하며 원문에는 이호경식지계(二虎競食之計)라고 나와있다. 결국, '두 마리의 호랑이가 먹이를 두고 다투게 하는 계책'이라는 뜻이다. 이호경식지계의 전문을 보고 싶다면 위의 링크를 클릭하여 확인하도록 하자.

이호경식지계 배경

헌제를 옹위하여 허도로 천도한 조조는 서주에 있는 유비와 자신에게 패하여 유비에게 몸을 의탁하여 소패성에 있는 여포가 힘을 합쳐 자신에게 대항할 것이 두려웠다. 이에 모사 순욱이 조조에게 제안한 책략이 이호경식지계로 유비와 여포라는 두 마리의 호랑이를 서로 싸우게 하고 중간에서 이득만 얻자는 논리이다. 그러나 이호경식지계는 실패로 끝나고 순욱은 다음 계책으로 '구호탄랑지계'를 제안한다.

 

구호탄랑(驅虎呑狼)

호랑이를 이용하여 늑대를 잡는다.

삼국지연의에 나오는 유명한 계책

유비에게 서주 태수를 주어 유비와 여포사이를 멀어지게 하려는 계책이 실패 하자 순욱이 그 다음 계책으로 생각한 것으로, 원술에게 유비가 공격을 준비 하고 있다는 거짓 정보를 흘린 후 유비에게 어명으로 황제를 자칭한 원술의 토벌을 명하여 유비와 원술사이에 전투가 일어나게 한 뒤 그 사이 여포가 서주를 공격하여 차지하게 만든다.
원술에 출정하기에 앞서 유비는 서주를 비우는 것을 염려하여 아우인 장비를 남겨두지만 술을 좋아하는 장비가 염려되어 3가지 금령을 내리고 출정을 하게 된다. 하지만 결국 술을 마시고 인사불성이 된 장비는 여포에게 서주를 뺏기게 된다.

삼국지 시리즈에서도 사용가능한 계략으로 자주 등장하는데, 적세력의 태수를 부추겨 독립을 하게 한다.

삼국전투기에서는 유비와 관우가 원정을 나가있어서 서주를 지키던 장비는 손건과 와인을 마시다가[1][2] 이 때 조표가 덤벼들자 순삭하지만, 여포에 장료, 장패, 고순 같은 전쟁 전문가들까지 덤벼들어 수적 열세에 몰리자 손건과 함께 겨우 포위망을 뚫고 도망친다. 즉 금령이나 술취한 부분 그런거 없다. 만인지적 장비라고 해도 전쟁 전문가들이 한 번에 덤비면 당해낼 재간이 못된다. 여포가 조조의 부하 6인과 겨루다 못해 도망친 이유가 있는 법이다.

 


 

부운영자 부운영자
93 Lv. 785435/795240P

< 빌립보서 4장 13절>
내가 주 안에서 크게 기뻐함은 너희가 나를 생각하던 것이 이제 다시 싹이 남이니 너희가 또한 이를 위하여 생각은 하였으나 기회가 없었느니라   
내가 궁핍하므로 말하는 것이 아니니라 어떠한 형편에든지 나는 자족하기를 배웠노니    
나는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알아 모든 일 곧 배부름과 배고픔과 풍부와 궁핍에도 처할 줄 아는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ReportShareScrap

Comment 0

Comment Write
You do not have permission to access. Sign In
WYSIWYG

Report

"님의 댓글"

Are you sure you want to report this comment?

Comment Delete

"님의 댓글"

I want to Are you sure you want to delete?

Share

Perma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