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XE 레이아웃 카메론 XE LAYOUT CAMERON XE2.0.15


00:00

Weather

    • Mostly Cloudy
    • 18.0°C
    • 80%
    • 20%
    • Mostly Cloudy
    • 17.0°C
    • 85%
    • 10%
    • Clear
    • 17.0°C
    • 90%
    • 10%
    • Mostly Cloudy
    • 21.0°C
    • 70%
    • 10%
    • Mostly Cloudy
    • 24.0°C
    • 60%
    • 20%
    • Mostly Cloudy
    • 24.0°C
    • 60%
    • 20%
    • Mostly Cloudy
    • 22.0°C
    • 65%
    • 20%
    • Mostly Cloudy
    • 20.0°C
    • 75%
    • 20%
    • Cloudy
    • 18.0°C
    • 85%
    • 30%
    • Mostly Cloudy
    • 24.0°C
    • 65%
    • 20%
    • Cloudy
    • 20.0°C
    • 70%
    • 30%
일상이야기
2021.04.18 01:24

붓다의 유언.

profile
(*.168.0.1) Views 334 Votes 0 Comment 0
Extra Form
글쓴이 지역
글쓴이 지역날씨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Print

“아난다여, 이제 나는 늙어서 노후하고 긴 세월을 보냈고 노쇠하여 내 나이가 여든이 되었다. 마치 낡은 수레가 가죽 끈에 묶여서 겨우 움직이는 것처럼 나의 몸도 가죽 끈에 묶여서 겨우 살아간다고 여겨진다. 아난다여, 그대는 한 쌍의 살라 나무 사이에 북쪽으로 머리를 둔 침상을 만들어라. 피곤하구나, 누워야겠다.”

 

그러자 아난다는 방으로 들어가 문틀에 기대어 울며 말했다.

“아! 나는 아직 배울 것이 많은데 나를 그토록 연민해 주시는 스승께서는 이제 돌아가시겠구나.”

 

세존께서 말씀하셨다.

“그만하여라, 아난다여, 슬퍼하지 말라, 탄식하지 말라, 사랑스럽고 마음에 드는 모든 것과는 헤어지기 마련이고 없어지기 마련이고 달라지기 마련이라고 그처럼 말하지 않았던가? 아난다여, 태어났고 존재했고 형성된 것은 모두 부서지기 마련인 법인거늘 그런 것을 두고 ‘절대로 부서지지 마라’고 한다면 그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아난다여, 그런데 아마 그대들은 이렇게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스승의 가르침은 이제 끝나버렸다. 이제 스승은 계시지 않는다."

 

“아난다여, 그러나 그렇게 봐서는 안된다. 내가 가고 난 후에는 내가 그대들에게 가르치고 천명한 법과 율이 그대들의 스승이 될 것이다. 아난다여, 그대들은 자신을 섬으로 삼고 자신을 의지하여 머물고 남을 의지하여 머물지 말라, 가르침을 섬으로 삼고 가르침을 의지하여 머물고 다른 것을 의지하여 머물지 말라. 내가 설명한 것은 무엇인가? 이것은 괴로움이다. 이것은 괴로움의 원인이다. 이것은 괴로움의 소멸이다. 이것은 괴로움의 소멸에 이르는 과정이다. 참으로 이제 그대들에게 당부하노니 형성된 것들은 소멸하기 마련인 법이다. 게으르지 말고 해야 할 바를 모두 성취하라. 이것이 여래의 마지막 유훈이다.”

 

- 대반열반경(부처님의 임종을 묘사한 경전)

 

* '대장경 천년특집 다르마 1편 - 붓다의 유언'을 보았다. 붓다의 말씀이 각국 수행자들의 나레이션으로 깔리는 가운데, 붓다의 유언과 그 가르침의 전파 과정이 한 축으로 펼쳐지고, 버클리 대학 루이스 랭카스터(1933-) 명예교수의 대장경 연구 과정이 다른 한 축으로 펼쳐진다. 붓다의 가르침이 인도와 중국을 거쳐 한국에 이르게 되는 과정은 감동적이다. 500년 동안의 암송을 거쳐 B.C.89년 인도 알루비하라에서 야자수잎에 경전을 기록했다. 105년 중국 시안에서 종이에 경전을 기록했다. 986년 북송에서 13만 장의 목판을 새기고, 그 인쇄본을 고려, 진나라, 거란, 일본에 선물했다. 1011년 고려에서 이 인쇄본을 보고 초조대장경을 만들었다.1232년 몽고의 침입으로 초조대장경이 불타서 없어졌다. 1251년 고려는 다시 팔만대장경을 만들었다. 각국의 북송관판은 사라졌고, 중국에서 훨씬 더 이후에 만들어진 목판들도 모두 다 사라졌다. 팔만대장경은 현존하는 가장 오래되고 완전한 목판인 것이다. 

 

"나라가 정복당하고 고립되었다면 시간과 돈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그들은 다시 새겼습니다. 지금 해인사에 남아있는 경판을 만들어냈죠."(루이스 랭카스터)

💖 부운영자님 에게 암호화폐로 후원하기 💖

아이콘을 클릭하면 지갑 주소가 자동으로 복사 됩니다

* User ID : leesungmin
* User Name : 이성민
* Email : imadonis@naver.com
* Homepage : https://4880.net
* Birthday : 1972-07-24
* Member Group : 관리그룹, 유료회원, 문제출제
* Signup Date : 2012-07-19
* Following : 랩퍼투혼 whom the member is following.
* Following Count : 1people
* Followed by : 탑돌이, 랩퍼투혼 ... now follwing this member.
* Followed Count : 2people

< 빌립보서 4장 13절>
내가 주 안에서 크게 기뻐함은 너희가 나를 생각하던 것이 이제 다시 싹이 남이니 너희가 또한 이를 위하여 생각은 하였으나 기회가 없었느니라   
내가 궁핍하므로 말하는 것이 아니니라 어떠한 형편에든지 나는 자족하기를 배웠노니    
나는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알아 모든 일 곧 배부름과 배고픔과 풍부와 궁핍에도 처할 줄 아는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 Document Count : 17363
* Comment Count : 91
* Document Count : 36
* Document Count : 126
* Comment Count : 134
* Document Count : 3
* Comment Count : 3
* Document Count : 1
* Comment Count : -1
카카오링크

상상작업

관리자만 쓰기 가능합니다.

  1. 05May

    일당제 직업(퀵서비스,배달대행,노가다 등)들이 가난한 이유

    Date2021.05.05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160
    Read More
  2. No Image 03May

    가난한 아이들 부자 동네로 이사시키자 나타난 현상

    Date2021.05.03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178
    Read More
  3. 30Apr

    윤홍식의 즉문즉설 - 理와 氣의 관계

    Date2021.04.30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226
    Read More
  4. No Image 29Apr

    英 “그린벨트 풀자” 美 “고밀도 개발”…집값 불끄기 나선 선진국들

    Date2021.04.29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224
    Read More
  5. No Image 29Apr

    '흙수저'만 군대에 간다? 4년만에 모병제 도입한 미국

    Date2021.04.29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226
    Read More
  6. No Image 24Apr

    원거리서도 촉감 느끼는 '텔레햅틱' 기술 개발

    Date2021.04.24 Category최신기술동향 By부운영자 Reply0 Views275
    Read More
  7. No Image 22Apr

    [참조] 통찰력 정의 (Insights Definition)

    Date2021.04.22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286
    Read More
  8. No Image 22Apr

    무질서속의 질서 "카오스(chaos)" 이론

    Date2021.04.22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268
    Read More
  9. No Image 18Apr

    붓다의 유언.

    “아난다여, 이제 나는 늙어서 노후하고 긴 세월을 보냈고 노쇠하여 내 나이가 여든이 되었다. 마치 낡은 수레가 가죽 끈에 묶여서 겨우 움직이는 것처럼 나의 몸도 가죽 끈에 묶여서 겨우 살아간다고 여겨진다. 아난다여, 그대는 한 쌍의 살라 나무 사이에 북...
    Date2021.04.18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334
    Read More
  10. No Image 17Apr

    일체유심조

    Date2021.04.17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302
    Read More
  11. No Image 17Apr

    '가스라이팅', 혹시 당신도 현실판 트루먼?

    https://hub.zum.com/hidoc/76460?cm=front_hub_life&r=13&thumb=1
    Date2021.04.17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291
    Read More
  12. No Image 16Apr

    인간의 7가지 죄악

    https://blog.naver.com/jjimy/220870860315
    Date2021.04.16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273
    Read More
  13. No Image 16Apr

    카르페 디엠

    카르페 디엠 carpe diem 로마 시인 호라티우스의 송시 1.11에서 나온 말. Tu ne quaesieris, scire nefas, quem mihi, quem tibi finem di dederint, Leuconoe, nec Babylonios temptaris numeros. ut melius, quidquid erit, pati. seu pluris hiemes seu tri...
    Date2021.04.16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262
    Read More
  14. No Image 12Apr

    1층 축사… 10층 벼농사… “이젠 초고층빌딩 농사”

    Date2021.04.12 Category최신기술동향 By부운영자 Reply0 Views260
    Read More
  15. No Image 12Apr

    보일러 자가 발전 시설

    Date2021.04.12 Category최신기술동향 By부운영자 Reply0 Views260
    Read More
  16. No Image 12Apr

    원격진료 후 조제약 택배 허용땐 약국 지각변동

    나라 세금만 축내는 국회의원들 뭐하노!!! 빨리 시행해라 ...
    Date2021.04.12 Category건강관리 By부운영자 Reply0 Views258
    Read More
  17. No Image 04Apr

    미래가 욕한다

    미래가 욕한다. 5살 자리 미래가 욕하더라 .. 당장 지체없이 즉시 실행하라!!! 물식량에너지.pdf
    Date2021.04.04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1 Views147 file
    Read More
  18. 04Apr

    중국 5대 초대형 인공저수지, 30년만의 대홍수를 막아낸 중국의 댐.

    중국 5대 초대형 인공저수지, 30년만의 대홍수를 막아낸 중국의 댐. 중국의 땅크기는 한국의 약 100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지난 6월부터 8월중순 까지, 중국 남부의 창지앙(长江) 유역에는 소위 30년만의 대홍수가 닥쳐오면서, 창지앙 상류인 충칭(重...
    Date2021.04.04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133
    Read More
  19. No Image 01Apr

    [ER궁금증] '빨간펜' 회장님의 '실내 텃밭' 도전, 신시장 열었다

    [ER궁금증] ´빨간펜´ 회장님의 ´실내 텃밭´ 도전, 신시장 열었다 [이코노믹리뷰=전지현 기자] 코로나19가 장기화로 집안에 머무는 시간이 늘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화되면서 ´홈캠핑(집에서 즐기는 캠핑)´, ´홈테인먼트(집에서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Date2021.04.01 Category아이디어뱅크 By부운영자 Reply0 Views82
    Read More
  20. No Image 31Mar

    찰리 채플린

    찰리 채플린 찰스 스펜서 "찰리" 채플린 경(영어: Sir Charles Spencer "Charlie" Chaplin, KBE, 문화어: 챨리 챠플린, 1889년 4월 16일 ~ 1977년 12월 25일)은 영국의 배우, 코미디언, 영화 감독이자 음악가로 무성 영화 시기에 크게 활약한 인물이다. 그는 ...
    Date2021.03.31 Category일상이야기 By부운영자 Reply0 Views51
    Read More
List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7 Next
/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