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쓰세요!
  • List
  • Down
  • Up
  • Write
  • Search

'깡패'의 어원

최비타
44 0 0
서명 %SIGNATURE%

해방이 되기 전에는 '깡패'라는 말이 없었다. 해방이 되면서 '사바사바'같은 말과 함께 생겨난 것이 '깡패'였다.

방이 되면서 폭력배는 갑자기 더 늘어났던 것일까. 그러니까 한글학회의 "큰사전"이나, 문세영의 "조선어사전" 따위에 '깡패'라는 말이 수록될 리 없었다.

 

'깡패'에서 출발하여 '깡 부리다'라는 말도 쓰이면서 폭력을 행사한다는 뜻으로 쓰이는가 했더니, 폭력이 난무하는 곳을 가리켜 '깡 바람이 부는'이라는 표현을 한 신문도 있었다.

 

해방이 되면서 우리에게 문화가 하나 더 보태어졌는데, 미국 사람들이 쓰고 버린 '깡통'을 가지고서, 우리 사람들은 '깡통 문화'를 이룩했었다. 시골로 가면 등잔도 만들었고, 도시 판잣집 마을로 오면 그것으로 지붕도 해 이었던 것인데, 그 깡통을 만든 고장에서는 일찍부터 폭력배를 '(gang)'이라 일러 왔었다.

 

말하자면 '밤의 왕'뿐 아니라 '대낮의 왕'일 수도 있었던 '알 카포네'''이라 할 때 생각되는 인물이기도 하다. 그걸 일본 사람들은 '걍구'라 했고, 우리에게로 오면서, 깡통 문화에 업힌 탓일까, ''으로 되어 일반화해 버렸던 것이라고 생각해 볼 수 있다.

 

그러니까, '깡패'라 하면, '갱의 패거리'라는 뜻으로 시작되었던 말일 것이라는 생각이다.

그렇지만, 말이 생겨나면서, 그 뿌리를 소상히 밝히고 나타나지는 않는 것이니, 생각이야 제멋대로 펼쳐볼 수도 있는 일이다. 반드시 ''에다가 연관을 지어 보려니까 '억지'가 따른다는 생각이 있다.

 

일찍이 우리에게는 '건깡깡이'라는 말이 있었다. '아무런 뜻도 재주도 없이 맨손으로 살아가는 사람'을 일러 '건깡깡이'라 해왔던 것이다. 이 지독한 생존 경쟁 시대에서 재주없이 살려니까, 믿는 것은 주먹과 행패로 되었던 것이나 아닐까? '건깡깡이''''패거리'''가 어울려 '깡패'로 되었던 것이라는 말에, 반드시 그렇지 않노라고 할 수만도 없다.

 

하여간 깡패 하면 이상과 감정이 좋지 않아지는 것이 선량한 시민들의 생각이다.

 

'깡패'도 단순한 '깡패' 그것에 그치지 않고, 그 위에 토를 달아, '정치 깡패'라는 것도 생겨났다. 정계를 무대로 폭력을 휘둘러 전행하는 후진국적 현상이 그것이었다. 이건 단순한 뒷골목 깡패와는 다른 것이었다.

 

그러더니 68년 들어 '경제 깡패'라는 말까지 생겨났다. 물론 경제계를 무대로 행패를 부리는 축을 이르게 된 것이다. 이제는 '깡패'가 곧 폭력의 행사자라기보다는, 그 깡패를 부리는 축이 보다 더 현실적인 깡패로 등장한 것이다.

 

이러고 보면 '깡패'의 세계도 다채로워진다. '언론 깡패'는 혹 없는가. '공복 깡패'는 혹 없는가. 아니, '가정 깡패'는 혹 없는가?

 

<출처: '말의 고향을 찾아서' 박갑천 저>
★★★★★★★★★★
ReportShareScrapPrint

Comment 0

Comment Write
WYSIWYG

Report

"님의 댓글"

Are you sure you want to report this comment?

Comment Delete

"님의 댓글"

I want to Are you sure you want to delete?

Share

Permalink

주간 조회수 인기글

주간 추천수 인기글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image
최비타 20.10.20.13:51 44
114
image
최비타 20.10.19.15:18 64
113
image
부운영자 부운영자 20.09.27.05:50 45
112
normal
랩퍼투혼 20.09.18.09:32 8
111
normal
부운영자 부운영자 20.08.19.21:47 43
110
normal
부운영자 부운영자 20.08.19.21:45 21
109
normal
부운영자 부운영자 20.08.19.21:22 26
108
file
부운영자 부운영자 20.08.16.18:34 25
107
file
부운영자 부운영자 20.07.29.17:01 27
106
file
부운영자 부운영자 20.07.29.17:00 16
105
file
부운영자 부운영자 20.07.29.16:58 15
104
file
부운영자 부운영자 20.07.29.16:57 13
103
image
부운영자 부운영자 20.07.22.04:32 43
102
image
부운영자 부운영자 20.06.11.07:06 27
101
image
부운영자 부운영자 20.06.11.06:57 15
100
normal
부운영자 부운영자 20.06.01.07:36 30
99
normal
부운영자 부운영자 20.06.01.07:23 17
98
normal
부운영자 부운영자 20.06.01.07:21 15
97
image
부운영자 부운영자 20.05.28.11:25 11
96
image
부운영자 부운영자 20.05.26.23:20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