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XE 레이아웃 카메론 XE LAYOUT CAMERON XE1.9.9.9


(*.226.118.74) 조회 수 27 추천 수 0 댓글 1
Extra Form
비밀번호
원문주소 http://www.sciencetimes.co.kr/?news=%ec%...0%ea%b9%8c
서명 %SIGNATURE%
감정 감정 스코어 : 점
감정의 강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No Attached Image

세계에서 물가가 가장 비싼 지역은 싱가포르나 홍콩 등 주로 대도시다.

그런데 한 끼 식사 비용만을 따로 비교한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지난 10세계식량의 날을 맞아 세계식량계획(WFP)이 국내총생산을 기준으로

국가별 1인당 하루 수입을 비교한 뒤 그를 기준으로 한 끼 식사(콩스튜 기준)에 드는 밥값을 산출했다.

 

그 결과 미국 뉴욕에서 600의 콩스튜 한 그릇을 먹기 위해선 1.2달러가 들었다.

뉴욕 시민이 하루에 버는 수입의 0.6%에 불과한 푼돈이다.

그에 비해 2010년 대지진을 겪고 독재와 부패가 만연한

카리브해의 빈국 아이티는 72.65달러가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런데 정작 밥값이 가장 비싼 곳은 따로 있었다.

바로 아프리카의 남수단으로서 무려 321달러에 이르렀던 것.

, 그들이 콩스튜 한 그릇을 먹는 값은 뉴욕 시민이 321달러를 지불하는 것과 동일하다는 의미다.

 

10억 명의 인구가 사는 아프리카 대륙은 전 세계 20%의 면적을 차지한다.

그러나 하루에 한 끼도 제대로 먹지 못하는 절대 빈곤 인구만 해도 27000만 명이다.

전 세계 절대 빈곤 인구의 30%가 아프리카에 몰려 있는 셈이다.

특히 사하라 사막 이남의 아프리카는 식량 부족이 매우 심각하다.

 

더 큰 문제는 이 같은 기아 현상이 앞으로 더욱 심해질 것이라는 데 있다.

유엔인구계획에 의하면 아프리카의 인구는 2060년에 중국과 인도를 합한 것보다 많아진다.

출산율이 높기 때문인데, 2050년이 되면 인구가 지금의 2배로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

 

축산 및 관광 등 기존 산업 타격

 

아프리카 대륙에서 경작이 가능한 땅은 약 8에 달한다.

한반도 면적의 80배가 넘는 셈이다. 하지만 실제로 경작되고 있는 땅은 2에 불과하다.

이처럼 가난과 기아에 허덕이는 아프리카 인구를 돕기 위해 아프리카개발은행이 최근 새로운 제안을 내놓았다.

 

4에 이르는 사바나의 초원을 개발하자는 것.

그 땅들은 옥수수와 콩을 포함한 다양한 작물의 재배가 가능한 곳이다.

아프리카개발은행은 우선 가나, 기니, 콩고, 우간다, 케냐, 잠비아, 모잠비크,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등

8개국에서 약 200의 사바나를 농지로 전환할 계획이다.

 

2차 세계대전이 끝난 1945년 이후 최악의 인도주의적 위기라고

유엔이 거듭 경고하고 있는 아프리카로서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소식이다.

그런데 아프리카 사바나 초원을 개발하지 않고 그대로 두는 것이

훨씬 더 많은 이익을 가져다줄 것이라는 주장이 대두되고 있어 주목을 끈다.

 

미국의 과학 저널 사이언티픽 아메리칸의 최근 기사에 의하면,

그 첫 번째 이유는 기존 산업이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아프리카에선 약 24000만 명의 농민들과 2500만 명의 목축업자들이 사바나 초원에서 가축을 기르고 있다.

초원을 농경지로 전환하면 그들의 생계가 당장 곤란해질 수밖에 없다.

 

또 하나, 아프리카 사바나 초원에는 사자와 코끼리를 비롯해 표범, 코뿔소, 버팔로 등의 관광 인기 동물 5종이 서식한다.

이 같은 관광산업은 아프리카 외환 수입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지난해 케냐의 관광 수입은 약 25억 달러에 이르며,

우간다의 경우 국내총생산(GDP)9.9%를 관광산업에서 벌어들이고 있다.

 

두 번째 이유는 초원의 생태학적 가치 때문이다.

아프리카의 사바나에서 자라는 풀들은 곤충, 곰팡이, 박테리아 등의 생물을 품고 있다.

또한 토양에는 식물들과 상호작용하는 유익한 미생물들이 존재한다.

이런 상호작용으로 인해 사바나 초원은 오랜 세월 동안 교란되지 않고 건강하게 유지돼 왔다.

사바나 초원을 농경지로 바꿀 경우 수많은 생물들이 서식지를 잃어 아프리카는 더욱 황폐해질 것이다.

 

사바나 초원은 천연 탄소 흡수원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기후 변화다.

사바나 초원은 지표 유출 속도를 늦춤으로써 홍수를 방지하는 것은 물론

수분 흡수를 안정화시켜 토지 생태계의 건강 및 탄력성을 향상시키는 역할을 한다.

 

사바나 초원은 천연 탄소 흡수원이기도 하다.

탄소 격리라고 불리는 과정을 통해 대기로부터 이산화탄소를 흡수저장하기 때문이다.

초지에서의 탄소 축적은 주로 토양 유기물이 있는 지반 아래에서 발생하는데,

4가 넘는 사바나 초원이 없어질 경우 수백만 년 동안 저장되어 있던

엄청난 양의 이산화탄소가 대기로 방출되어 지구온난화가 더욱 가속화될 수밖에 없다.

특히 열대우림 주변의 사바나 지역은 바이오 작물 재배의 최적지로 꼽힌다.

물과 햇빛이 충분하고 기온도 높기 때문이다. 옥수수나 유채, 콩 같은 바이오 작물을 재배해

화석연료를 대체하면 대기 중으로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바이오 작물 재배를 위해 초원을 파괴할 경우 계산법은 달라진다.

당장은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을지 몰라도

그동안 이산화탄소를 흡수해 저장하는 역할을 했던 초원이 더 이상 그 역할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 화석연료를 바이오연료로 대체해 나타나는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초기 농지 개발 시 초원 파괴로 나타나는 온실가스 증가 효과를 상쇄하는 데

걸리는 시간까지 감안해야 한다는 의미다.

이를 탄소환불시간이라 하는데, 2015년에 네덜란드 등의 국제 공동 연구팀이

바이오작물 재배로 인한 탄소환불시간을 전 지구적으로 산출한 적이 있다.

 

그 결과 아프리카 같은 열대지역의 탄소환불시간은 최고 313년으로 밝혀졌다.

또한 아프리카 사바나 지역으로 한정할 경우에도 50~100년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 바이오 작물을 재배할 경우 50~300년이 넘는 기간 동안 화석연료를 지속해서 대체해야

초원 파괴로 인한 초기의 부정적인 영향을 상쇄하고 그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의미다.

사바나 초원을 농지로 개발하는 것은 이리저리 따져볼 때 장점보다 단점이 많은 셈이다.

 
Comment '1'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자유게시판

누구나 쓰기 가능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감정 날짜 조회 수
» 사바나 개간하면 아프리카 기아 문제 해결할 수 있나? 세계에서 물가가 가장 비싼 지역은 싱가포르나 홍콩 등 주로 대도시다. 그런데 한 끼 식사 비용만을 따로 비교한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지난 10월 ‘세계식량의 날’을 맞아 세계식량계획(WFP)이 국내총생산을 기준으로 국가별 1인당 하루 수입을 비교한 뒤 그를 기준으로 한 끼 식사(콩스튜 기준)에 드는 밥값을 산출했다. ... 1 최비타 2020.10.23 27
121 대구에서 일어난 '불고기집'과 '횟집'의 흥망사, 사상의학적으로 ... 80년대부터 대구지역을 중심으로 불고기집이 우후죽순처럼 생기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90년대에 접어들면서부터 불고기집은 줄어들고 횟집이 많이 생겨났다. 우연의 일치인지 모르나 TK가 성하던 때에는 불고기집이 많아졌고, TK가 내리막길을 달리던 시기에는 횟집이 많아진 것을 알 수 있다. 물론 식생활이야 변하기도 하... 최비타 2020.10.21 16
120 복권의 역사 나라에서 보장하는 복권을 처음 발상해 낸 사람은 로마의 폭군 네로 황제였다. 로마 화재 후 도시를 복구할 때 건설 자금이 부족하자, 강제로 복권을 팔아 조달하였던 것이다. 네로는 자신의 권세를 과시하고자 재산이나 노예를 나누어 주는 만용을 부리기도 했는데, 이때 복표를 사용하기도 했다. '복표'란 당첨된 표를 일... 최비타 2020.10.21 12
119 부자의 천국행은 밧줄이 바늘귀를 통과하는 것처럼 어렵다 마태복음 19장 24절과 마가복음 10장 25절에 나오는 유명한 성경구절은 사실 잘못 번역한 것이다. 번역자가 아랍어의 원어 ‘gamta’(밧줄)를 ‘gamla’(낙타)와 혼동하였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밧줄이 바늘귀를 통과하는 것이 부자가 하늘나라에 들어가는 것보다 쉽다”가 돼야 옳을 것이다. ‘밧줄이 바늘귀를 통과하는 것’ 역... 최비타 2020.10.21 20
118 한국의 장마는 티베트의 선물 <출처: 날씨를 알면 내일이 보인다, 박대홍 저, 한겨레신문출판사> 매년 6월 하순쯤이면 우리나라에 장마가 찾아온다. 장마는 우리나라 연강수량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수자원의 공급원이다. 이 장마의 생성원인에 대해, 메이지 말기 일본 중앙기상대장 오카타 박사는 겨울철에 오호츠크 해와 베링 해가 얼어 공기를 차게 해... 최비타 2020.10.21 15
117 고기압은 건강에 좋다 <출처: 날씨를 알면 내일이 보인다, 박대홍, 한겨레출판사> 고기압이란 공기의 밀도가 높다는 말이다. 밀도가 좁다는 것은 생물체가 살기에 좋은 기상환경이라는 것을 뜻한다. 지구의 평균 기압은 1기압, 즉 1,013헥토파스칼(hPa)인데, 기압이 높으면 신체의 건강상태도 좋고, 낮으면 좋지 않다. 우리는 생활하는데 기압을 ... 최비타 2020.10.21 10
116 자유주의, 보수주의, 법치 <출처: 이나미, 한국 자유주의의 기원, 책세상문고 2001> 공동체, 사회, 정의의 이름으로 불리는 것이 사실은 또 다른 누군가의 쾌락과 이익에 불과하다는 것을 암시한다. 실제로 많은 권력자와 정부가 공익과 정의의 이름으로 사익을 추구하고 있다. -P8 홉스(Thomas Hobbes)는 각 개인은 살고자 하는 욕망 즉 자기보존의 ... 1 최비타 2020.10.20 15
115 '깡패'의 어원 해방이 되기 전에는 '깡패'라는 말이 없었다. 해방이 되면서 '사바사바'같은 말과 함께 생겨난 것이 '깡패'였다. 방이 되면서 폭력배는 갑자기 더 늘어났던 것일까. 그러니까 한글학회의 "큰사전"이나, 문세영의 "조선어사전" 따위에 '깡패'라는 말이 수록될 리 없었다. 그 '깡패'에서 출발하여 '깡 부리다'라는 말도 쓰이면... 최비타 2020.10.20 5
114 한반도 호랑이, 표범, 늑대, 여우의 멸종 시기 ¶ 조선총독부 통계연보와 당시 언론에 보도된 공식발표 자료를 취합해 추산한 결과 1915∼1943년 공식적으로 포획된 호랑이 표범 늑대의 숫자는 4000마리 정도. 실제 서식했던 개체 수는 그 이상이었던 셈이다. 그러나 호랑이는 1924년 강원 횡성에서 포획된 사진을 마지막으로 자취를 감췄다. 표범은 1962년 가야산에서 포획... 최비타 2020.10.19 16
113 이미지 text file 부운영자 2020.09.27 10
112 지금 xp에서 웹사이트 들어왔는데... 채팅은 안되는건지 왼쪽 오른쪽에 따라다니는게 ... secret 랩퍼투혼 2020.09.18 5
111 부동산뉴스 부운영자 2020.08.19 35
110 코로나 부운영자 2020.08.19 13
109 테스트 부운영자 2020.08.19 16
108 테스트 html5가 지원되지 않는 브라우저에서는 볼 수 없는 영상입니다. file 부운영자 2020.08.16 16
107 뉴스 음성합성 KBS 뉴스9 진행자인 이 앵커는 지난 16일 방영된 뉴스에서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관련 보도가 나간 직후 소설가 정세랑씨의 소설 ‘시선으로부터’ 중 “어떤 자살은 가해였다. 아주 최종적인 형태의 가해였다”라는 문장을 소개했다. 이 앵커는 이어 “누군가의 죽음이 살아남은 이에겐 돌이킬 수 없는 가해가 된다는 의미”... 1 file 부운영자 2020.07.29 19
106 음성합성 진행 중인 뉴스 프로그램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2차 가해’를 비판한 KBS 앵커가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file 부운영자 2020.07.29 11
105 음성합성 테스트2 어서오세요. file 부운영자 2020.07.29 10
104 음성합성 테스트 만나서 반갑습니다. file 부운영자 2020.07.29 7
103 만나서 반갑습니다. [한국어] 만나서 반갑습니다. [중국어] 很高兴见到你。 [일본어] はじめまして。 [영어] Nice to meet you. [독일어] Freut mich, dich kennenzulernen. [프랑스어] Ravi de vous rencontrer. [스페인어] Encantada de conocerte. [이탈리아] Piacere di conoscerti. [러시아어] Рад встрече. 부운영자 2020.07.22 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