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XE 레이아웃 카메론 XE LAYOUT CAMERON XE1.9.9


시/수필/문학

profile 단축주소복사하기
(*.185.23.199) 조회 수 3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원문주소
SRW3h-1465140957.jpg

 



하루가 끝나고 (The Day is Done)    -헨리 워즈워스 롱펠로우

 

​하루가 끝나고

어둠이​ 밤 날개에서 내리고

독수리가 날다 흘린

깃털 하나 천천히 떨어지듯​

 

마을의 불빛 빛과 안개 속에

빛나는 것 보노라니

알 수 없는 서글픔이 휩싸워

내 영혼 그것을 감당할 수 없구나.​

 

서글픔과 그리움의 느낌

아픔이라고 할 수 없고

안개와 비와 비슷하듯

그냥 슬픔과 비슷한 어떤 것.​

 

이리 와 내게 시를 읽어주오

이 산란한 심정 달래주고

낮의 온갓 상념 몰아내 줄

소박하고 감동적인 시를.

 

옛 거장들의 시는 그만두오

장엄한 시인들의 시도 그만두오

그들의 아득한 걸음소리

아직 시간의 통로에서 메아리치오.

 

저들의 거창한 소리를 듣노라면

마치 군대의 행진곡처럼

싸우고 또​ 싸우라는 소리 같소

오늘 밤 나는 휴식이 그립소.

 

소박한 시인들의 시를 읽어주오

여름철 구름에서 소나기 쏟아지듯

두 눈에 눈물이 고이듯

가슴에 우러나오는 노래를 듣고 싶소

 

힘들고 긴 낮과

평안 없는 밤을 보냈으면서

영혼 속의​ 아름다운 가락이

음악을 들었던 시인의 노래를

 

그런 노래가

쉬임이 없는 그대의 맥박을  가라앉힐 수 있소

그리고 기도 다음에 오는

축복의 말처럼 들린다오.

 

그러니 그 소중한 시집에서

당신이 고른 시를 읽어주오

그리고 시인의 운율에 맞춰

당신의 아름다운 목소리를 들려주오.

 

그러면 밤이 음악으로 가득 차고

온 낮을 괴롭혔던 근심은

아랍인들이  천막을 거두고 떠나듯

조용히 조용히 떠나 갈 것이요.

TAG •

Who's 부운영자

profile

<빌립보서 4장 10절-13절> "내가 주 안에서 크게 기뻐함은 너희가 나를 생각하던 것이 이제 다시 싹이 남이니 너희가 또한 이를 위하여 생각은 하였으나 기회가 없었느니라 내가 궁핍하므로 말하는 것이 아니라 어떠한 형편에든지 내가 자족하기를 배웠노니 내가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알아 모든 일에 배부르며 배고픔과 풍부와 궁핍에도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

Atachment
첨부 '1'


사이트연락처

  • 이용약관
    개인정보 취급방침
  • [문자가능] 070-7797-4480
  • 디스코드/스카이프ID : [admin@4880.net]
    카카오플러스 / 카카오플러스채팅
    Loading the player ...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