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XE 레이아웃 카메론 XE LAYOUT CAMERON XE2.0.11


2020.09.27 05:14

그 사람의 손을 보면

profile
(*.168.0.1) Views 29 Votes 0 Comment 1
Extra Form
원문주소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Print

No Attached Image

그 사람의 손을 보면
                    천양희

 

구두 닦는 사람을 보면 
그 사람의 손을 보면 
구두 끝을 보면 
검은 것에서도 빛이 난다 
흰 것만이 빛나는 것은 아니다 

창문 닦는 사람을 보면 
그 사람의 손을 보면 
창문 끝을 보면 
비누 거품 속에서도 빛이 난다
맑은 것만이 빛나는 것은 아니다 

청소하는 사람을 보면
그 사람의 손을 보면 
길 끝을 보면 
쓰레기 속에서도 빛이 난다 
깨끗한 것만이 빛나는 것은 아니다 

마음 닦는 사람을 보면 
그 사람의 손을 보면 
보이지 않는 것에서도 빛이 난다
보이는 빛만이 빛은 아니다 
닦는 것은 빛을 내는일

성자가 된 청소부는
청소를 하면서도 성자이며
성자이면서도 청소를 한다.

천양희 시인의 詩 '그 사람의 손을 보면'

 

 

천양희 시집 <마음의 수수밭> 42~43쪽에 놓인 詩 '

💖 부운영자님 에게 암호화폐로 후원하기 💖

아이콘을 클릭하면 지갑 주소가 자동으로 복사 됩니다

입금주소 rp2diYfVtpbgEMyaoWnuaWgFCAkqCAEg28  

XRP 리플 입금( 기부) 하는법

데스티

네이션 태그

1175658134

각 거래소에서 입금주소 와 데스티네이션 태그를 입력하시면 됩니다.


QR 코드
xrp.png

리플 송금시 주의할 점

  • 송금 후에 잔액이 항상 20XRP를 유지가능하도록 해야한다.
  • 송금요청할 때 트렌젝션 사용시 0.000015XRP가 무조건 지불된다.
  • 리플에서 제공해주는 지갑에 보관단위가 XRP뿐만 아니라 다른코인(예: BTC, LTC 등), USD, KRW 단위로 저장해놓을 수 있다.

만약 히스토리가 궁금할경우 https://xrpcharts.ripple.com/graph/ 에서 리플 지갑 주소를 입력하면 역추적이 가능하다.

리플 주소를 처음 만들경우 주소는 발급되지만 실제 활성화가 되어 있지 않는다. 최소 20XRP을 어디선가 송금 받은 후부터 지갑이 활성화 된다. 일종의 지갑 구입 or 보증금인듯

TAG •

Who's 부운영자

profile

< 빌립보서 4장 13절>
내가 주 안에서 크게 기뻐함은 너희가 나를 생각하던 것이 이제 다시 싹이 남이니 너희가 또한 이를 위하여 생각은 하였으나 기회가 없었느니라   
내가 궁핍하므로 말하는 것이 아니니라 어떠한 형편에든지 나는 자족하기를 배웠노니    
나는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알아 모든 일 곧 배부름과 배고픔과 풍부와 궁핍에도 처할 줄 아는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회원정보수정하러가기
카카오링크
Comment '1'
Attach Images or Files

Drop your files here, or click the button to the left.

Maximum File Size : 0MB (Allowed extentsions : *.*)

0 file(s) attached ( / )

시 / 수필 / 문학

관리자만 쓰기 가능합니다.

Notice 멀리서 빈다 -나태주 부운영자 2020.01.27
Notice 하루가 끝나고 (The Day is Done)    -헨리 워즈워스 롱펠로우 부운영자 2016.06.08
Notice 추억이 없다 /정호승 부운영자 2013.12.21
  1. No Image

    그 사람의 손을 보면

    27Sep
    2020.09.27
    2020/09/27 by 부운영자
    Views 29  Replies 1
  2. 멀리서 빈다 -나태주

    27Jan
    2020.01.27
    2020/01/27 by 부운영자
    Views 107 
  3. 하루가 끝나고 (The Day is Done)    -헨리 워즈워스 롱펠로우

    08Jun
    2016.06.08
    2016/06/08 by 부운영자
    Views 438 
  4. No Image

    추억이 없다 /정호승

    21Dec
    2013.12.21
    2013/12/21 by 부운영자
    Views 438  Replies 1
  5. No Image

    春望[춘망] / 杜甫

    08Jul
    2013.07.08
    2013/07/08 by 부운영자
    Views 463 
  6. No Image

    나의 전부를 주고 싶은 사람

    25May
    2013.05.25
    2013/05/25 by 부운영자
    Views 305 
List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